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지대학교 당국의 비상식적

  조교 135명 대량해고 규탄한다.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은 88만원세대의 보다 나은 미래다.


명지대학에서는 지난 8월 조교 45명을 일방적으로 해고했다. 그리고 내년 2월 조교 90명을 추가로 해고할 예정이다. 일반조교는 학교의 행정 및 학사 전반의 사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들이 해고되거나 근무의 연속성이 저해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들에게 돌아갈 것이다. 또한 이번에 해고되는 일반 조교는 최장 13년 동안 근무를 하여 현행 비정규 악법 하에서도 학교는 이들을 정규직화해야 한다. 학교 당국은 장기계약을 연장하며 근로계약서마저 불분명한 상태인 불법 근무형태를 강요한 것도 모자라 법의 맹점을 악용해 불법을 저지른 것을 면하기 위해 급히 조교들을 해고하려 하고 있다. 해고 이후에는 외주화를 통한 근무조건 악화와 임금삭감 역시 추진하려 한다.


이 사실은 조교협의회가 지난 10월 13일 교내 홈페이지를 통해 “이와 같은 부당한 해고에 맞서는 행동을 벌이는 과정에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글을 통해 겨우 알려졌다. 학교 측은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리는 것조차 막으려 하고 있다. 지난 11일과 12일에 조교협의회가 학내 게시판에 부착한 자보를 일방적으로 철거하였고 조교협의회 측에 전화로 “근무시간에 자보를 부착했다면 CCTV를 통해 확인하여 징계 하겠다”는 망발마저 하였다.


경제위기가 심화되며 노동자ㆍ서민에게 그 책임을 전가하려는 이명박 정부와 대학 당국에 맞선 노동자와 학생의 연대가 절실하다. 노동자 1330만중 880만이 비정규직이다. 60%가 넘는 고용이 비정규직으로 이뤄져 있다. 이와 같은 비정상적인 비율은 매년 확대되고 있다. 매년 110만 명이 대학을 졸업하지만 이들 중 정규직 채용은 단지 20만 명에 남짓하다. 청년 실업자의 수만 400만 명을 넘어섰다. 장기미고용 상태로 구직포기자로 분류된 것을 제외하고도 그렇다. 청년실업자가 인구의 10%에 달하고 취업을 하더라도 90%가 비정규직이 돼야 하는 것이 대한민국 대학생들의 현실이다.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성이 보장되는 것은 우리 모두의 보다 나은 미래를 보장하는 것이다. 대학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은 학생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이 절대 아니다. 극심한 고용불안정과 저임금은 바로 오늘날 대학생들의 미래에 도사리고 있는 처참한 현실이다. 우리가 이들의 투쟁에 함께할 수밖에 없는 것은 절대로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생존을 위한 싸움이기 때문이다.


비정규직 악법이 지난 7월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비정규직에 대한 가혹한 탄압이 거세지고 있다. 경제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시키려 혈안이 된 이명박 정부는 5년간 영웅적인 비정규악법패기-정규직화 투쟁을 지속해 온 기륭전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농성장에 용역깡패를 투입하는 등 비정규직에 대한 비상식적인 탄압을 강화하고 있다. 이와 같은 일들이 지성의 공간이어야 할 대학공간에서도 자행되고 있다. 명지대는 물론 대학재단들이 이명박 정부의 비정규악법 시행에 발맞춰 비정규직 해고 및 구조조정을 감행하고 있는 것이 작금의 실정이다.


하지만 이런 대학당국의 비정규직 탄압에 맞서 수많은 학생들이 함께 싸워 승리하고 있다. 이런 연대가 명지대학에서도 필요하다. 성신여자대학교에서는 총학생회를 비롯한 수많은 학생들이 비정규노동자들의 부당한 해고에 함께 맞서 싸웠고 정규직화를 쟁취했다. 연세대학교에서도 아웃소싱 업체를 통한 부당해고 및 임금체불에 맞선 학생들의 연대투쟁으로 복직은 물론 체불 임금 3억5천만원을 모두 환수 할 수 있었다. 불과 몇 주 전의 일이다. 명지대학에서도 이와 같은 일들은 물론 가능하다.

《다함께 명지대모임》을 비롯하여 적지 않은 학생들이 이와 같은 사태를 주시하고 있음을 학교당국에 엄중히 경고하며, 비정규직 조교들의 복직과 정규직화를 촉구한다.

 

반전ㆍ반신자유주의 노동자ㆍ학생 운동 대학생 다함께

 비정규직 해고에 반대하는 다함께 명지대모임


- 블로거의 관련 글 보기 -

2008/11/01 - [GO~젊은대학] - 명지대에서도 노학연대가 필요하다.

<저항의 촛불 11호 독자편지 기고 중>

2008/10/07 - [GO~살맛나는사회] - 대한민국 노동자로 산다는 것< 2007/09/05 12:31 >

Posted by 아프로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