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거의 이전 글>

2009/01/15 - [되돌아본 2008, 그리고 2009] - 되돌아본 2008, 그리고 2009년 1- 한 소띠 청년(85년생)이 바라본, 이명박 정부 출범에서 촛불운동까지

2009/01/15 - [되돌아본 2008, 그리고 2009] - 되돌아본 2008, 그리고 2009년 2. - 한 소띠(85년생) 청년이 바라본, 촛불의 방어를 위한 노력과 경제위기의 심화

2009/01/16 - [되돌아본 2008, 그리고 2009] - 되돌아본 2008, 그리고 2009년 3- 한 소띠(85년생) 청년이 바라본, 꺼지지 않은 촛불과 고통 전가에 맞선 노동자 투쟁

2009/01/16 - [되돌아본 2008, 그리고 2009] - 되돌아본 2008, 그리고 2009년 4- -한 소띠(85년생) 청년이 바라본, MB정권의 막가파식 독재의 심화와 저항의 확장


심화 된 경제위기 속에 노동자-서민의 고통은 늘어만 가고 있다.

노동자-서민 죽이기 정부 MB에 맞선 분노는 지난 촛불때보다 두배, 세배.
아니 1000000000000000000배쯤 더 커졋지만,

경제위기의 책임을 고스란히 가난한 이들의 피로 매우겠다는 MB는 살인을 저지르고도
반성은 커녕 더 많은 사람을 죽이기  위한 정책들을 밀어붙이고 있다.

직접적인 살인행위인 제국주의 전쟁몰이에 동참하는 PSI 참가선언은 물론,
살인이나 다름없는 대량 해고와 구조조정.
청년들의 미래를 빼앗는 비정규직 양산과 청년인턴제, 대졸 초임삭감.
중고등학생에게 죽음보다 더한 고통을 안겨주고 있는 입시 사교육 몰입형 교육제도까지

MB, 그의 정책은 온통 국민학살정책 뿐이다.

오죽하면, <반독재투쟁위원회>라는 다소 과도한 명칭의 단체가 급진적인 학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겠는가? 필자도 한때 MB를 독재정권이라 규정했으나, 그것은 '독재'의 잔혹성과 정치적 의미를 간과하는 실수였다 판단한다. MB가 용을 쓰고 있긴 하지만 아직 독재는 아니다. 물론 그는 "깨끗이 물러나야 옳다(천주교 정의구현 사제단의 시국선언 中 <LEFT21> 8호 1면 주제)"

 2008년 6월 10일 100만 촛불 - 자료출처 <다함께> 사진자료실


하지만, 2009년에는 지난 2008년과 같은, 실제로 미친정부를 몰아낼 수도 있었던 거대한 촛불항쟁과 같은 대중 운동은 아직 벌어지고 있지 않다.

경제위기와 함께 폭발한 거대한 대중운동에 정치적 지도력을 상실한 정부가 폭력에 의존해 지배하고 있기에 지난 촛불과 같은 '자발적인 저항'이 쉽게 폭발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거대한 분노가 있지만 또한, 그만큼의 공포가 지배하고 있다.

바로 이때, 우리 운동이 나아가야 할 대안이 제시되야 한다. 또한 권위주의 정부의 무지막지한 폭력을 효과적으로 분쇄하고 운동의 방향을 제시할 '조직'과 '지도'가 필요하다.

자본주의는 고장났다. 아주 오래 전부터 말이다. 고장난 자본주의는 끊임 없이 톱니바퀴의 벌어진 틈에 노동자들을 끼워넣어 돌려야만 유지된다. 그들이 피를 흘리건, 팔다리가 부러지건, 죽던 말던 그것이 자본주의의 본질이다. 
 
고장난 자본주의를 어떻게든 유지하려는 자본주의국가의 지배자들은 신경질적이다. 어떻게든 더많은 노동자를 그들의 고장난 톱니바퀴의 희생물로 만들기 위해 안달이 났다. MB 역시 그가 본래 사악하다거나, 싸이코패스여서 국민들을 고통스럽게 하는 것은 아니다.(그를 옹호하려는 것은 절대 아니다.) 그가 바로 자본주의의 지배자 중 일부이고 자본주의 지배자들의 이익만을 위해서 다수를 고통에 몰아넣는 것이 그의 존재 이유이기 때문이다.

"고장난 자본주의"를 위해
대다수 사람들의 피를 보고야 말겠다는(또한, 이미 피를 보고 있는)
지배자들, 자본가들에 맞서 우리의 대안이 필요하다.

'고장 난 자본주의 대안을 말하다' 라는 주제로
오는 7월 23~26일까지 진행되는 [맑시즘2009]
우리가 함께, 우리의 대안을 만들어갈 소중한 토론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 된다.

토론과 소통, 그리고 그를 통한 지도와 조직. 그것이야말로 우리의 대안을 만들어 가는 진정한 과정일 것이다. 이와 같은 과정을 위해 온갖 탄압 속에서도
10년째 대한민국, 아니 아시아 최대규모의 저항적 포럼을 발전시켜 온
[다함께]의 동지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기대되는 진보 포럼, 
저항운동의 축제,
소통과 연대의 광장,

진보운동의 대안을 위해
 
"고장난 자본주의 대안을 말하다-맑시즘 2009"의 
                                                                             성공적 개최를 바란다.

인터넷참가신청 http://www.marxism.or.kr/2009/1_participate_start.php


아래는 [맑시즘 2009] 홈페이지(http://www.marxism.or.kr/2009/index.php)에 있는
후원 호소 글이다.

 후원하기
 

 맑시즘2009는 기업이나 정부에서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습니다.
 정부나 기업의 입김에 조금이라도 간섭받지 않고 더 나은 삶을 향한 사람들의 바람만을 자유롭게 토론하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서입니다.
 맑시즘2009는 오직 여러분들의 지지로만 만들어지고 운영됩니다.
 맑시즘2009의 포스터와 리플릿 등 홍보물 제작과, 해외 연사 초청 비용, 무료 놀이방 준비 등에 여러분의 후원금이 소중히 사용됩니다.


 아래 입금 계좌로 소정의 후원금을 입금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 계좌 : 국민은행 206001-04-033205(예금주 : 백은진)




 

Posted by 아프로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uruahn.textcube.com BlogIcon 빨간장미 2009.07.01 0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대되는 포럼입니다.^^
    블로그 스킨이 바뀌었네요
    훨씬 깔끔하고 좋아요~^^

    • Favicon of http://ppoppogle.tistory.com BlogIcon 박용석 2009.07.01 0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아는 분이 고쳐주셨어요! ^ ^

      제가 아직 웹 사용 언어 방면엔 문외한이라서요..


      너무 밝은 흰색이 바탕이라 글을 읽는데 눈이 좀 아프단 단점이 있어서 바탕색 바꾸는 걸 연구중이에요!

      공부해야죠.-0-;;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