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연세대학교 청소·경비 노동자 투쟁

점거농성이 학생들의 지지 속에 승리하다


박용석
입력 2010-12-16

연세대학교 비정규직 청소ㆍ경비 노동자들의 단호한 점거농성이 학생들의 지지 속에서 하루만에 승리했다.

12월 15일 연세대학교 당국은 청소ㆍ경비 용역 하청업체 변경을 공개 입찰했다. 학교 당국은 하청업체를 변경하며 고용승계나 기존의 단체협약 사항을 무시했다. 심지어 하청업체와의 계약조건에는 ‘미화원의 과실 및 비협조 등의 사유로 학교에서 교체를 요구할 시에는 3일 이내에 교체해야 한다’는 조항마저 있었다. 이는 원청 업체인 대학 당국이 언제라도 맘에 들지 않는 노동자들을 해고 할 수 있는 조항으로 노동조합에 대한 직접적 공격이었다.

그래서 당일 진행된 입찰 설명회에는 노동자와 학생 1백여 명이 참가해 항의했다. 이후 총무처가 있는 본관으로 진입해 항의 집회를 열고, 학교 당국이 확답할 때까지 돌아갈 수 없다며 점거농성을 시작했다. 집회에는 연세대분회 조합원 백여 명과 연세대학교와 이화여자대학교, 명지대학교 학생들을 비롯해 다함께 서부지구, 서부비정규노동센터 상근활동가 등 30여 명이 연대했다.

△“더는 머슴처럼 부리지 마라.” 점거농성 중인 미화 노동자들. ⓒ박용석

연세대학교 본관 점거를 시작한 그날, 연세대학교 총무처 한태준 팀장은 집회 참가자 전체가 있는 자리에서 조합원들의 요구를 보장하고 공개 입찰에 조합원과 공대위 구성원의 참관도 허용할 것을 약속했다. 연세대분회 조합원들의 단호함이 승리한 것이다. 이는 지난 몇해 간 거듭된 노동자ㆍ학생 연대 투쟁의 성과를 통해 노동자들의 자신감이 높았기 때문에 가능했다.

민주노총 공공노조 서울경인공공서비스지부는 지난 몇해 간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성신여자대학교, 홍익대학교 등 많은 대학에서 학생들의 지지와 연대를 모으며 노동조합을 조직했고 투쟁에서 승리해 왔다. 올해 10월부터는 ‘2011 청소 경비 노동자 집단교섭 공동투쟁’이란 이름으로 4개 대학재단의 9개 하청업체를 대상으로 한 공동 투쟁 및 교섭이 진행 중이기도 했다. 12월 10일에는 ‘청소ㆍ경비 노동자 집단교섭, 공동투쟁 승리! 서부지역 결의대회’를 개최해 연세대학교에서 이화여자대학교까지 행진했다.

정준영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당선자는 이 날 집회에 참가해 “노동자의 오늘은 학생들의 미래”라며 연대 의지를 전했고, 김지영 이화여자대학교 부총학생회장 당선자도 “연세대의 투쟁 소식이 이화여자대학교에서도 힘이 됐다”고 말했다.

학교 당국은 노동자와 학생들의 자신감과 활력을 꺾어놓으려 한 듯하다. 하지만 또 다시 노동자와 학생의 아름다운 연대가 승리했다.

△12월 10일, ‘청소 경비 노동자 집단교섭, 공동투쟁 승리 서부지역 결의대회’ 후 행진하는 노동자들 ⓒ이재빈

- 기사가 좋으셨나요? 그렇다면 핸드폰으로 1000원, 후원하세요! | 정기구독을 하세요!

연세대 청소 노동자 투쟁 승리

<레프트21>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영리금지를 따릅니다.

ⓒLeft21.com

트위터로 퍼가요 미투데이로 퍼가요 | 본문HTML 소스복사하기


Posted by 아프로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