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거녀의 임신... 무능한 청춘의 선택은?
이란 제목으로 올린 ['가출청년'의 결혼·육아 수난기] 두번째 연재 기사가 <오마이 뉴스> 탑에 올랐습니다.

청소년 시절 낙태 이야기라던가.
소위 '부잣집 운동권 아들'의 다소 특수한 이야기가
많은 분들의 공감을 얻을까 다소 걱정됐지만

응원과 비판 모두 함께 감사히 받겠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오잉~ 이건 뭔소리지?" 


앞으로 어떤 얘기가 계속 될까요?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기사 링크를 꾸욱~~!!

<연재 1>:
그녀와 나 사이에 아이가 생겼다
['가출청년'의 결혼·육아 수난기①] 그 일이 실제로 벌어졌습니다

<연재 2>: 
 동거녀의 임신... 무능한 청춘의 선택은?
['가출청년'의 결혼·육아 수난기②] 그간 우리의 삶은 유예기간이었을 뿐





 
Posted by 아프로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