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부러 교회 예배시간에 하지 않으려고 10시부터 집합해서 11시 30분 예배 전까지만 침묵시위( 손피켓 들고 서있기)와 선전물

나눠드리기를 했어요.

 선전물을 친절히 받아주시는 교인분들도 계셨고, " 정죄를 하겠다는 거냐!!!" " 개인에 대한 폭력이다" 라며 화를 내시는 분들고

계셨지만, 그런데도 조용히 침묵시위를 했어요. ( 저희들이 부당해고 당해서 삶의 터전으로 돌아가고 싶어서 총장님께 마음을

돌려달라고 시위를 하는 입장에서 정죄라니. . ..ㅠㅠ 게다가 폭력이라니. ..ㅠㅠ 그럼, 저희들의 목숨줄을 자른 유병진 총장님은

폭력도 모자라 살인이라도 하신 게 되는걸까?! . . . 입장에 따라 사람의 생각이 다르다지만 가슴 한구석이 많이 아픈 하루였어요.)

 

오전부터 길 건너편의 크레인노동조합에서( 신동아 건설??, 한국노총) 20여분이 집회를 여시는 바람에 시끄럽다는 항의를

제대로 받기는 했지만, 그 분들의 " 민주노조 깃발아래. . ." 노래 소리를 들으니 집회하는 내용은 어느 노조나 비슷하구나 싶었

답니다. ㅎㅎ

 

그리고, 3.8여성 노동자대회를 2시에 참석하고, 모처럼 조합원이 많이 모여서 단합대회 분위기도 내고 즐거운 하루~~

천막을 지키고 있는 조합원 위문방문??하러 천막에 가서 오늘 모여서 회의한 내용도 전달하고 함께 이야기도 하고. . .

 

하루가 정말 빠르다 싶은 것이 벌써 천막을 친지도 10일이 넘어가는데. . .

다들 힘든 상황 속에서 철야까지 감행해야 하는 상황. . .그래도 다들 준비없이 시작한 파업을 열심히 잘 하고 있어서

너무 감사합니다. 우리 모두 힘들지만,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투쟁~~~ 힘내자구요. 화이팅!!!


[명지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에 힘이 되어 주세요!]
http://cafe.daum.net/MJU-MWM

여러분들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Posted by 아프로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