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상처받은 학생언론의 자유를 회복하라.



5월 20일 학생복지봉사팀에서 게시판에 붙이는 포스터에 대하여 도장을 찍어주지 않는 것에 대해 항의하는 박용석학우가 교직원과 물리적으로 충돌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의 출발은 학생복지봉사팀의 그간의 모습에 원인이 있다. 다양한 단체에서 포스터를 붙이기 위하여 도장을 받으러 가면 어떤 규정인지는 모르지만 규정에 의하여 도장을 줄 수 없으며 준다하더라도 매우 상징적인 양만을 붙일 수 있게 했다. 앞의 사건에서도 단지 2장의 포스터에 대한 도장을 요구했을 뿐인데 이를 불허하며 물리력을 행사한 것이다.

학생복지봉사팀이 주장하는 규정에 따르면 교직원의 판단에 따라 정치적인 포스터는 붙일 수 없다는 것이었다. 어떤 것이 정치적인 것이고 비정치적인 것인지의 모든 판단은 교직원의 시각에 있을 뿐이다. 누군가에게는 촛불이 비정치적인 쟁점일수 있으나 누군가에겐 학생회 선거마저도 굉장한 정치적 포스터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이 모든 것의 판단에 중심에 서 있는 교직원은 포스터를 붙이고자 하는 학생에게는 잘 보여야 하는 존재일 뿐이다.

또한 학생복지봉사팀은 게시판의 협소함으로 인하여 불가피하게 포스터의 수량과 면적에 따라 제한한다고 말한다. 이는 일견 일리 있는 말로 받아들일 수 있다. 하지만 현재의 학내의 게시판을 보면 이런 주장은 아전인수 격의 주장임을 알 수 있다. 학교에서 붙이는 각종 공고의 경우에는 도장만 있을 뿐 날짜는 적어있지 않으며 적어있다고 해도 학생들에게 허가(?)하는 기간에 비하여 매우 오랜 시간을 허가해주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누군가에게는 학교에서 말하는 소위 정치적이라는 포스터가 더 중요한 정보일 수도 있고 학사행정에 관한 공고가 더 중요한 정보일 수 있지만 이 모든 판단은 학생이 아닌 교직원에 의해 판단되어 진다. 이는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라는 매우 당연한 명제에 대한 학교의 생각을 읽을 수 있는 부분이다. 학교에 의해 통제되어 지는 게시판은 이를 잘 나타내는 현장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와 함께 클린캠퍼스를 주장하며 학내게시판의 도장이 없는 포스터를 제거하는 것을 임무로 하는 학생들을 보면 봉사시간에 의해 학생을 부려먹을 수 있다는 학교의 몰지각함에 아연실색해진다. 이런 학생의 활동은 포스터를 붙이고자 하는 학생과 이를 막고자 하는 학교의 대립을 학생과 학생의 대립으로 치환하며 문제의 중심에 있는 자신들은 뒤로 물러서서 봉사시간을 줄 수 있는 교직원님으로써 존재할 뿐이다.

학교의 게시판에 대한 불만은 끊이지 않고 제기되어 오던 문제점이다. 어떤 규정에 의해 제한되어지며 그 규정은 학생을 학교의 주인으로 인정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본질이 이런 문제제기의 기초에 있는 것이다. 학교는 더 이상 불분명하고 비상식적인 학생에 대한 언론탄압을 중단하여야 한다. 또한 학교의 주인이 학생임을 인정하고 진정으로 학생을 위한 봉사와 복지의 본질이 어디에 있는 것인지 처음으로 돌아가 고민해 볼 것을 충고한다.


민주노동당 명지대학교 당원모임

Posted by 아프로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