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레프트21 
 

숙명여대와 명지대 학생 탄압은 닮은 꼴

 

박용석 (명지대학교 학생)

 

지난 <레프트21> 27호 ‘숙명여대 학칙 개정운동 ― 학교의  감시대상에서 학교의 주인으로’ 기사는  나에게 매우 공감 가는 기사였다. 

지난 2009년 1월 학교 당국과 사회문제에 비판적인  글을 게재한다는 이유로 명지대는 학교 웹사이트의 내 아이디를 차단했고, 나는 학과 교수와 보직 교수들한테 징계 협박을 당한  바 있기 때문이다.

웹사이트 아이디가 차단된 이유는 내가 일방적인 학과 통폐합 반대, 등록금 인상 반대, 비정규직 행정조교 노동자 1백35명 부당해고 반대 등의 내용을 담은 ‘다함께 명지대 모임’ 명의의 대자보를 썼기 때문이었다. 

명지대 당국은 웹사이트에 올라온 학교당국을 비판하는 내용의 게시글을 무단 삭제하고 아이디를 차단하며, 그래도 지속적으로 글을 올린 학생들에게 전화를 걸고 면담을 요구했다. 일부 학생들에게는 보직 교수 면담을 통해 협박을 가하고 학교 웹사이트 아이디를 차단하기도 했다. 심지어 일부 학생의 부모에게까지 전화를 걸어 자녀를 단속하라고 종용했다.

웹사이트뿐 아니라 학내 모든 게시물은 학교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만 게재할 수 있는데, 이때도 학교 당국에 비판적이거나 정치적인 내용은 불허 대상이었다. 이에 강력히 항의한 나는 담당 교직원으로부터 멱살을 잡히기까지 했다.

아직까지도 나를 비롯한 일부 명지대 학생들의 웹사이트 아이디가 차단된 상태다. 

그렇기에 숙명여대 학생들의 투쟁을 더욱 적극적으로 응원하고 싶다. 대학은 사회와 동떨어진 섬이 아니기에 숙명여대 학칙개정운동의 승리는 전체 대학생들의 자치권을 한층 진보시킬 것이라 생각한다.

 

숙명여대와 명지대 학생 탄압은 닮은 꼴

<레프트21>은 정보공유라이선스2.0:영리금지를 따릅니다.

ⓒLeft21.com

레프트21



 블로거의 이전 관련 글

 2010/01/14 - [GO~젊은대학] - MB스러운 대학의 언론 탄압, 명지대. 사실은 명'쥐'대?

2009/05/29 - [GO~젊은대학/명지대학교 학생 폭행 사태] - 명지대학교 학생 폭행 사태[민주노동당 서대문구 위원회 입장 2009년 5월 28일]
2009/05/22 - [GO~젊은대학/명지대학교 학생 폭행 사태] - 명지대학교 학생 폭행 사태 [진보신당 명지대학교 당원 모임 입장 자보 2009년 5월 21일]
2009/05/22 - [GO~젊은대학/명지대학교 학생 폭행 사태] - 명지대학교 학생 폭행 사태 [민주노동당 명지대 당원 모임 자보 2009년 5월 21일]
2009/05/22 - [GO~젊은대학/명지대학교 학생 폭행 사태] - 명지대학교 학생 폭행 사태 [다함께 명지대 모임 입장 자보 2009년 5월 22일]

2009/10/02 - [GO~젊은대학] - 김광석을 추억하며...

2009/04/11 - [GO~젊은대학] - 교육을 버린 대학들... 지성의 전당, 민주의 광장 대학은 이제 없다.

2009/01/21 - [명지대 비정규직 부당해고 사태] - 명지대 다함께 박용석 학생 부당징계 시도 중단하라
2009/01/19 - [명지대 비정규직 부당해고 사태] - '자유'가 없는 명지대학교 '자유게시판'
2008/12/15 - [명지대 비정규직 부당해고 사태] - 내가 다니는 대학이 바로 기륭이었고, 이랜드였다. (명지대학교 비정규직 행정사무원 해고 반대 투쟁에 연대하며...)
2008/12/15 - [GO~젊은대학] - 명지대학교도 등록금 동결은 물론, 등록금 인하가 필요하다.<다함꼐 명지대 모임>




Posted by 아프로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