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자편지 기고 글


재단비리 전국 1위 명지대학교,
언론 탄압도 전국 1위가 될 순 없다


<레프트21> 70호 | 독자편지 online 입력 2011-12-07  |   박용석


지난 5일, ‘Occupy Seoul 2차 대회’ 참가 홍보 포스터를 학내에 부착하려던 한 대학원생은 학내에 대자보를 부착할 수 없었다. 학생복지봉사팀이 자신들은 학부를 담당한다며 대학원 교학팀에서 허가를 받으라 했다 한다. 교육 조교로 근무하는 대학원생은 교수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데다 대학원 교학팀의 허가 기준은 학부보다 훨씬 까다롭기 때문에 이 학우는 난처해졌다.

이제까지 이 학우는 아무런 제약 없이 대자보 부착을 허가받았는데 갑자기 기준이 바뀐 것이다. 허가를 받지 못한 대자보는 하루에 한 번씩 ‘사회봉사단’이 철거한다. 이 학우는 지인인 학부생에게 부탁해 대자보의 허가를 받았지만 해당 교직원은 대자보를 부착하는 내내 따라다니며 이 둘을 감시했다고 한다.

얼마 전 명지재단 이사장 유영구가 재단 교비 2천4백억 원을 배임ㆍ횡령한 혐의로 징역 7년 형을 선고받았다. 사상 최대의 재단비리에 공동의 책임이 있는 학교 당국은 한동안 학생활동에 대한 탄압이 주춤한 듯 했다. 그러나 선고가 난지 채 한 달여 밖에 되지 않은 지금 다시 학생 자치활동 탄압과 언론검열을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매일 대자보를 철거하는 ‘사회봉사단’의 ‘명지 클린 캠퍼스 운동’은 2008년 학교에 붙은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반대하는 집회 포스터를 철거하겠다며 본격화됐다. 당시 ‘사회봉사단’은 하루 세 번 대자보를 철거하는 “부지런함”으로 학우들의 알권리를 침해했다.


표현의 자유 침해


명지대학교 당국은 비정규직 행정조교 1백30명을 무더기로 해고한 후 이에 연대한 나를 비롯한 학생들의 인터넷 홈페이지 게시판 아이디를 차단하고 게시 글을 삭제하기도 했다. 이 때에도 학교 당국은 봉사학점을 받는 ‘사회봉사단’ 학생들에게 투쟁 소식을 알리는 대자보를 철거하게 했다. 더욱이 노동자들의 투쟁 소식을 집중보도한 명대신문의 한면이 백지발행 되기도 했다. 2010학년도 학생회 선거과정에서는 ‘비운동권’ 학생회의 선거부정 의혹을 집중 보도한 명대신문의 기사가 ‘편향적이어서 학우들에게 부적절하다’며 발행 정지를 통보하기까지 했다. 나는 2009년, 안타깝게 스스로 목숨을 끊은 화물 노동자 ‘박종태 열사를 추모하자’는 내용의 게시물을 허가할 수 없다는 학생복지봉사팀 교직원 이명우와 실랑이 끝에 멱살을 잡히기까지 했다.

학교 당국은 오랫동안 학내 게시물을 자의적으로 허가하며 학생들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해 왔다. 지난해 재단비리 의혹과 비민주적 학사 운영을 비판하는 학생회가 선거에서 당선된 후 이런 학교당국의 언론검열과 학생자치권 탄압은 한동안 주춤했다. 특히 재단비리가 언론에 대서특필되면서 학생들의 자치권을 회복할 수 있는 반격의 기회도 있었다.

그러나 올해 총학생회 선거에서 소위 ‘운동권’으로 분류되는 학생회가 낙선하자마자 학교 당국은 학생 자치활동 탄압과 언론 검열을 강화했다. 학교 당국의 이와 같은 행동이 학생회 선거 결과와 무관하지 않은 듯하다.

세계 82개 나라에서 수천만 명이 1퍼센트가 지배하는 세계의 시스템에 맞서 저항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이와 같은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이를 학우들에게 알리려는 내용이 학내에 부착될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인가. 학내에는 기업과 정부기관의 홍보물이 넘쳐난다. 자의적인 기준으로 학생들의 언론자유를 침해하고 이를 감시하는 학교 당국을 강력히 규탄한다. 또한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학생회는 ‘운동권, 비운동권 논리’를 떠나 학생들의 권리를 방어하기 위해 당장 행동에 나서야 한다.

 

Posted by 아프로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